골프

'약속의 땅'서 3년8개월 만에 우승, 김시우에게 美 라킨타 코스는 '안방'이나 다름없었다

기사입력 2021-01-25 14:1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