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성 첫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대한항공에 3대1 승리

    기사입력 2018-12-16 16:05:20 | 최종수정 2018-12-16 16:05:59

    1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의 경기가 열렸다. OK저축은행 조재성이 1세트 서브 득점을 올리며 환호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2.16/

    1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의 경기가 열렸다. OK저축은행 조재성이 1세트 서브 득점을 올리고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2.16/

    OK저축은행이 선두권을 추격했다.

    OK저축은행은 1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9-27, 17-25, 25-21, 25-20)로 이겼다. OK저축은행은 10승6패(승점 30점)로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을 추격했다. 1위 대한항공은 3연승에 실패하며, 12승5패가 됐다.

    라이트 조재성은 22득점과 함께 후위 공격 9개, 서브에이스 3개, 블로킹 4개로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요스바니도 25득점, 서브에이스 3개로 맹활약했다.

    1세트 접전에서 조재성이 맹활약했다. 13-13 동점에서 조재성은 퀵오픈 득점에 이어 서브 에이스 2개로 점수차를 벌렸다. 강력한 서브에 대한항공이 흔들렸다. 그러나 대한항공도 삼각편대를 앞세워 맹추격했다. 듀스로 이어지는 승부에서 요스바니와 조재성이 득점하며 첫 세트를 따냈다. 조재성은 결정적인 순간에 블로킹을 기록했다. 대한항공도 2세트 장점을 찾기 시작했다. 강서브와 살아난 가스파리니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흔들린 OK저축은행은 쉽게 두 번째 세트를 내줬다.

    16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의 경기가 열렸다. OK저축은행 요스바니가 대한항공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2.16/

    3세트에선 OK저축은행 주장 송명근이 힘을 보탰다. 시간차 공격과 서브 에이스로 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대한항공은 곽승석과 정지석이 꾸준히 득점하며 반격에 성공했다. 그러나 라이트 조재성이 백어택과 블로킹 등으로 추격을 뿌리쳤다. 특히, 조재성은 20-19 리드에서 가스파리니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했다. 분위기를 탄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맹공으로 세트스코어 리드를 잡았다. 4세트도 요스바니의 무대였다. 상대 추격 때 마다 화끈한 공격이 터졌다. 세트 중반 연속 범실로 흔들리기도 했다. 그러나 요스바니는 침착하게 본 모습을 되찾고 점수차를 벌렸다. 조재성은 마지막 득점으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