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김정은 "외인 부재, 위기감 컸다"

    기사입력 2018-12-16 19:10:32

    ◇사진제공=WKBL

    김정은(아산 우리은행 위비)은 팀 승리에 기여한 부분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정은은 16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펼쳐진 OK저축은행과의 2018~2019 우리은행 여자 프로농구 경기에서 19득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65대60 승리에 일조했다.

    4쿼터 활약이 특히 빛났다. 김정은은 58-58 동점이던 경기 막판 3점슛 성공에 이어 61-60, 1점차 상황에서 블록슛으로 박혜진이 쐐기점을 얻는데 공헌했다. 김정은은 개인 통산 500 3점슛을 달성하는 겹경사도 누렸다.

    김정은은 경기 후 "외국인 선수가 빠진 상황에서 팀이 연패 중이라 선수들끼리 위기감이 컸다. 연승을 하게 된 부분에 의미를 둘 만하다"고 말했다. 이날 기록한 500 3점슛을 두고는 "오래 뛰면서 따라오는 기록이 아닌가 싶다"며 "3점슛을 평소 잘 쏘는 스타일은 아닌데, 오늘 기록을 보고 '오래 뛰었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미소를 지었다.

    이날 단타스를 트랩수비로 묶은 역할을 맡았던 김정은은 "자리만 빼앗기지 않자는 생각으로 나왔는데 동료들이 도와줘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동료들의 도움 덕에 수비가 빛날 수 있는 것 아닌가 싶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서 요령도 점점 늘어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