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우 우리은행 감독 "선수들 대단하다는 생각 뿐"

    기사입력 2018-12-16 18:56:04

    ◇사진제공=WKBL

    아산 우리은행 위비의 위성우 감독은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우리은행은 16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가진 OK저축은행과의 2018~2019 우리은행 여자 프로농구에서 65대60으로 이겼다. 이날 우리은행은 다미리스 단타스를 앞세운 OK저축은행의 공세에 고전을 거듭했으나, 막판 집중력을 앞세워 승리를 안았다. 이날 1승을 보탠 우리은행의 시즌 전적은 11승2패가 됐다.

    위 감독은 경기 후 "우리 선수들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외국인 선수들이 없는 가운데 30분이 넘게 뛰면서도 주문 사항을 잘 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단타스를 트랩 수비로 막고자 했는데 김정은이 잘 해줬다. 공수에서 모두 좋았다"며 "4쿼터에서 임영희-박혜진-김정은의 활약이 두드러졌다"고 덧붙였다. 부상으로 빠진 크리스탈 토마스의 복귀 여부를 두고는 "아직 명확하게 말할 수는 없다. 선수 개인의 몸상태이기 때문에 강요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일단은 몸상태를 좀 더 체크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선수 부재 상황에서) 선수들이 집중력을 발휘해주고 있는 부분에 의미를 둘 만하다. 고비 때마다 나오는 집중력이 큰 힘"이라고 재차 칭찬했다.


    아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