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2차 방어 성공한 '챔피언' 함서희 "박정은, 여리고 착한친구"

    기사입력 2018-12-16 16:56:27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31, 팀매드)가 지난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51 XX(더블엑스)에서 '몬스터 울프' 박정은(22, 팀 스트롱울프)으로부터 자신의 챔피언 벨트를 지켜냈다. 이와 동시에 ROAD FC 여성 파이터 최초 2차 방어에 성공하며,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경기 종료 후 진행된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함서희는 "많은 걸 배우게 된 시합인 것 같습니다. 후배들이 너무 무섭게 성장하는 것 같아서 제가 벨트를 지키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큰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함서희는 잘 싸워준 후배 박정은 선수를 향해 "시합 전에는 많은 말들로 오해를 샀지만, 이번 시합을 통해 더욱 여리고 착한 친구라는 걸 알았습니다. 앞으로 선수 생활하면서 또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라며 응원의 말을 남겼다.

    한편 ROAD FC는 2019년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2019년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