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은메달' 韓 봅슬레이 4인승, 새 시즌 첫 월드컵서 13위

    기사입력 2018-12-16 09:02:35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깜짝' 은메달을 차지했던 한국 봅슬레이 4인승이 이번 시즌 첫 월드컵 무대에서 중위권에 머물렀다.

    원윤종-김동현-오제한(이상 강원도청)-이경민(국군체육부대)으로 구성된 봅슬레이 4인승은 16일(한국시각) 독일 빈터베르크에서 열린 2018~2019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1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49초78을 기록, 19개 출전팀 가운데 13위를 차지했다.

    1차 시기에서 5초18로 스타트를 끊은 대표팀은 54초86으로 결승선을 통과, 중간순위 13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서도 스타트 기록(5초19)를 줄이지 못한 대표팀은 1차 시기보다 늦은 54초92를 기록하며 1, 2차 시기를 합쳐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금메달은 평창올림픽에서 한국과 공동 은메달을 따낸 니코 발터가 파일럿으로 나선 독일대표팀이 차지했다. 1, 2차 시기 합계 1분48초61.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가 조종간을 잡은 또 다른 독일 대표팀은 1분48초68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