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국내 복귀전서 깔끔한 연기 "부츠 문제는 여전"

    기사입력 2018-12-16 14:24:00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이 16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전국동계체육대회 서울시 예선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18.12.16 cycle@yna.co.kr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휘문고)의 올 시즌 세계선수권대회와 4대륙 대회 성적은 스케이트 부츠에 달릴 것으로 보인다.

    차준환은 16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전국동계체육대회 서울시 예선을 마친 뒤 "부츠가 발목을 잡아주지 못할 만큼 무너졌다"라며 "일단 국내대회까지 임시방편으로 부츠를 고정한 상태에서 연기할 계획이지만, 국제대회에 참가할 경우 부츠를 교체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차준환은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와 3차 대회에서 연속 동메달을 따냈고, 상위 6명만 출전하는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해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한국 남자 선수로는 역대 최고의 성과를 올렸다.

    그러나 성적 이면엔 아픔도 있었다. 그는 올 시즌 발에 맞는 부츠를 찾지 못해 발목 통증을 안고 뛰었다.

    부츠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 그는 중요한 국제대회를 줄줄이 치르느라 발에 맞는 부츠를 찾지 못했다.

    차준환은 오는 21일 4대륙 피겨선수권 대회 출전권이 달린 국내 회장배 랭킹대회에 불편한 부츠를 신고 출전해야 한다.

    랭킹 대회가 끝난 뒤에도 대회 일정은 계속된다. 내년 1월 피겨 종합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뒤 내년 2월 미국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4대륙 선수권대회, 내년 3월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ISU 피겨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차준환은 "일단 국내대회까지 기존 부츠에 테이핑하는 등의 방식으로 버텨볼 생각"이라며 "국제대회 출전권을 따면 새 부츠를 구해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차준환은 남자 싱글 부문에 홀로 출전해 동계체전 서울시 대표로 뽑혔다.

    동계체전 피겨 남자 싱글 서울시 예선은 출전 선수가 부족해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만 뛰고도 출전권을 따냈다.

    그는 이날 부상 방지 차원에서 쿼드러플(4회전) 점프는 뛰지 않았다.

    cycl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